함부르크 한인 천주교회


로그인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는 곳곳에서 십자가를 볼 수 있습니다.

또 몸에도 지니고 다닙니다.

그러나 그 십자가에 담긴 주님의 사랑을 일깨우고

십자가를 지겠다는 고백을 하지 못한다면

그 십자가가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십자가가 점점 더 화려해지고 상품화되는 현실에서

십자가의 의미를 새롭게 새겨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십자가의 승리를 이루신 분입니다.

그러므로 영광에 앞서

반드시 십자가를 져야 한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성녀 벨라데타는

십자가는 내 눈과 가슴에만 있을 뿐 아니라

내 안에서 생생하게 생활하고 있어야 합니다.

내가 만일 생활 안에서 십자가에 못 박힌 자가 된다면

그분은 분명히 나를 부활시켜줄 것입니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십자가를 지고 가는 것이 얼마나 큰 기쁨인지를

미리 깨닫게 되기를 기도합니다.

많은 경우에 왜 나만 십자가를 져야 하느냐고 하소연합니다.

왜 나는 이런 무거운 십자가를 져야 하느냐고 투덜댑니다.

그러나 그 투덜거림 속에서 십자가는 더 무거워집니다.

십자가의 길에서는 언제나 첫 발이 중요합니다.

십자가를 무서워하는 것이 바로 우리에게 더 큰 십자가가 됩니다.

첫 발을 예수님께 맡기십시오.”(성 요한 비안네)

사람마다 져야 하는 십자가는 다르지만 모두가 자기의 십자가가 있습니다.

가난이 십자가일 수도 있고 오히려 큰 부가 십자가일 수도 있습니다.

어떤 이는 자녀가, 남편이, 아내가, 동료가, 공동체의 일원이장상이

장애물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성격이, 언어의 습관이, 주변의 환경이 십자가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주님께서는 그 십자가를 통해서 나를 다듬고,

겸손하게 하고, 기도하게 하고, 마침내 내가 취할 길을 발견하게 하고,

가야 할 길에 용기를 얻게 해 주십니다.

따라서 십자가를 피할 것이 아니라

십자가를 기꺼이 짊어질 수 있는 은총을 구해야겠습니다.

십자가를 내 것으로 받아들이고 사랑함으로써

십자가를 극복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가입 때 문제가 생기면 박철현 2021.09.13 7
공지 긴급 공지 1 박철현 2020.05.09 199
공지 로그인 하셔야만 보실 수 있는 게시판이 있습니다 5 박철현 2018.09.09 331
3222 두려워함 박철현 2021.09.25 1
3221 영적으로 성장한 사람 박철현 2021.09.24 4
3220 바닥짐 박철현 2021.09.23 5
3219 믿는 이들은 박철현 2021.09.22 5
3218 우리가 서로 사랑할 때 박철현 2021.09.21 9
3217 순교성인 박철현 2021.09.20 5
3216 하늘에 보게 해야 합니다 박철현 2021.09.19 7
3215 직필인주, 곡필천주 박철현 2021.09.18 6
3214 영적인 사람 박철현 2021.09.17 9
3213 복에 관한 관점 박철현 2021.09.16 9
3212 약점 박철현 2021.09.15 12
» 십자가를 피할 것이 아니라 박철현 2021.09.14 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9 Next
/ 2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