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르크 한인 천주교회


로그인

조회 수 2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월의 시간도 이렇게 지나가나 봅니다.

여전히 바이러스는 끝을 보이지 않고

끊임없이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바이러스 하나가 사람들이 사는 세상에

엄청나게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걸 보면

인간이라는 존재가 아무리 만물의 영장이라고 하더라도

또 한없이 작은 존재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가장 큰 어려움은

바이러스가 사람들 사이의 만남을 방해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사람은 결코 혼자서는 살 수 없는 존재이고

서로가 서로의 어깨를 내어주어야 사람다울 수 있는데

바이러스는 그걸 막고 있으니 정말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래도 주일미사에 오시는 분들은 적어도 그런 어려움을 뚫고 오고 계시니

정말 감사한 일입니다.

분명히 두려움도 있고, 망설임도 있을 테지만

그것보다는 하느님을 향한 열망이 더 강하기 때문이라고 믿습니다.

최근에 한국에서는

다시 교회를 중심으로 바이러스가 전파되고 있는 모양입니다.

그래서 교회가 온갖 지적질의 대상이 되고 있다는 사실이 좀 안타깝습니다.

그런데 어제도 말씀드렸다시피 댓글을 다는 사람들 역시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과 별반 다를 바 없는 이성적 수준을 보여주고 있으니

이래저래 비이성적인 사람들로 넘쳐나는 것 같습니다.

이럴 때일수록 서로 협력하고 서로 이해하면서

어려움을 극복할 생각을 해야지 비난을 한다고 해결되는 건 아무것도 없습니다.

오로지 비난하는 일에만 몰두하는 사람들 때문에

어려움은 더 어려워지고 상황은 더 암울해지는 건 아닐까요?

어떤 일에 대해서 누군가를 탓하는 사람들은 평생 거기서 벗어나지 못합니다.

그런데 그런 사람들이 너무 많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하긴 방송이나 신문기사들도 그런 걸 조장이라도 하는 듯

좋지 못한 소식들 중심으로만 나열되고 있으니

사람들의 반응도 그렇게 되는 것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을 것도 같습니다.

미사뿐만 아니라 미사 후에 짧게나마

바깥에서 신자분들과 안부의 인사를 나누는 일이 저에게는 행복한 일입니다.

서둘러 가시는 분들도 있지만 그래도 한 마디의 인사가

이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는데 작은 힘이 된다는 걸 느낍니다.

아무튼 이렇게 6월 또한 지나갑니다.

바이러스가 가져온 삶의 변화가 아직은 계속 될 전망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긴급 공지 1 박철현 2020.05.09 82
공지 로그인 하셔야만 보실 수 있는 게시판이 있습니다 5 박철현 2018.09.09 272
» 6월도 지나가고 있습니다 박철현 2020.06.29 22
2776 겉이든 내면이든 박철현 2020.06.27 40
2775 티 없는 보석 Theresia 2020.06.26 44
2774 구원 박철현 2020.06.26 26
2773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1 박철현 2020.06.25 43
2772 사랑의 순환 1 박철현 2020.06.24 27
2771 참된 기도 박철현 2020.06.23 24
2770 하느님의 작품 박철현 2020.06.22 19
2769 참 평화 박철현 2020.06.21 20
2768 하느님께서 바라시는 것 박철현 2020.06.20 29
2767 사제 성화의 날 박철현 2020.06.19 31
2766 발묘조장 박철현 2020.06.18 3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3 Next
/ 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