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르크 한인 천주교회


로그인

2019.07.05 21:20

가족

조회 수 5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7월 2일 어머니와 외조카, 그리고 외조카의 여자 친구가

함부르크에 도착한 이후로 사실 제가 한 일은 별로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글을 쓰는 일이 멈추어 버렸습니다.

사실 밤에는 글을 남길 여유도 있었고, 하루의 삶을 되돌아볼 수도 있었는데

괜시리 바쁜 척 했던 것 같습니다.

어머니는 작년에 오셨을 때, 갈비뼈가 부러진 채로 오셨었는데

이번에는 발을 꿰맨 채로 오셨습니다.

아무래도 함부르크와는 인연이 별로 없나 봅니다.

어머니는 그래서 당분간은 바깥으로 나가실 수가 없습니다.

함부르크에 와서 밖으로 나갈 수 없으니 조금 갑갑함도 느끼시겠지만

어쩔 수 없는 일입니다.

여기 있는 동안 꿰맨 곳의 실밥도 풀어야 하는데

여기는 간호사였던 분들이 많으시니 저는 크게 걱정하지 않습니다.

다만 어머니가 집에만 계셔야 하니 그게 조금 곤란한 상황이긴 합니다.

외조카야 젊으니 여자 친구와 함께 여기저기 알아서 다니면 될 테니

크게 신경 쓸 일이 없습니다.

아무튼 가족들이 왔지만 제가 할 일은 많이 없는 편입니다.

그래서 지금은 평소와 다름없이 지냅니다.

요즘 날씨는 여름이라는 이름이 무색할 정도로 서늘한 편입니다.

그래서 길거리를 가다 보면 짧은 팔에서부터 점퍼를 입은 사람들까지

다양하게 만날 수 있는 요즘의 날씨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런 날씨가 감기에 걸리기엔 딱 좋은 날씨이겠지요.

아무튼 덥지 않아서 좋긴 한데 한국에서 온 분들은 춥다고 하니 그러려니 합니다.

어머니는 한 달 정도 머무실 예정입니다.

작년에는 3주 정도밖에 있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한 주가 더 늘어난 셈입니다.

그렇지만 그 먼 거리를 온 것에 비하면 그렇게 긴 시간은 아닐 테지요.

사실 저는 가족들에게는 그리 정이 깊지는 못한 편입니다.

친척들과는 왕래가 끊어진 지 오래 되었고,

어머니와 하나 있는 여동생 가족들에게도 그리 살뜰하지 못합니다.

어떤 신부님들은 가족들에 대한 정이 깊어서

모든 일에 있어서 가족들을 우선순위에 두기도 하시지만

저는 그렇게까지 잘 하지는 못합니다.

아무래도 저에게 우선순위가 예수님이라서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 저의 성격을 가족들은 또한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가족들도 저에게 크게 기대를 하지 않습니다.

그런 면에서 사람들이 생각하는 오손도손한 모습을 보이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각자 삶의 자리에서 충실하기를 기도하는 일 만큼은

제가 할 수 있는 일이겠지요.

확실히 사람들 중에는 그런 사람들이 있는 모양입니다.

다른 사람한테는 참 친절하고 자상하게 대하면서

가족들에게는 그러지 못하는 사람들,

저도 바로 그런 부류에 속하는 사람인 것 같습니다.

이런 성격의 단점을 잘 알고 있지만

그걸 쉽게 고치지 못하고 있는 것도 현실입니다.

아무튼 요즘에는 혼자 있던 집이 조금은 시끌벅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로그인 하셔야만 보실 수 있는 게시판이 있습니다 3 박철현 2018.09.09 175
2481 감사드립니다 박철현 2019.08.02 50
2480 단점 박철현 2019.07.10 71
2479 혼자 사는 일 박철현 2019.07.08 60
» 가족 박철현 2019.07.05 56
2477 굉장히 더운 날 박철현 2019.06.30 61
2476 사제 박철현 2019.06.29 56
2475 만남 성당에서의 평일미사 자세. LeeMaria 2019.06.28 62
2474 연령회 박철현 2019.06.27 47
2473 더위 박철현 2019.06.26 35
2472 6월 25일 박철현 2019.06.25 29
2471 미사 박철현 2019.06.24 30
2470 새로운 성가집 박철현 2019.06.23 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7 Next
/ 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