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르크 한인 천주교회


로그인

2021.04.07 21:10

엠마오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 사이에서도 이야기꽃이 피었습니다.

십자가에서 죽은 예수님이 부활했다는 황당한 이야기를

두 제자는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토론하고 고민하며 길을 갑니다.
믿음 없는 너와 나 사이에 피는 꽃은 모양만 화려합니다.

생명의 씨앗을 맺을 수 없는 슬픔을 간직한 꽃입니다.

하지만 두 제자의 이야기 속으로 주님께서 찾아오십니다.

눈이 열렸습니다.

마음이 뜨거워졌습니다.

엠마오로 내려가던 불신의 발길이 다시 예루살렘으로 향합니다.

믿음 있는 너와 나 사이에 피는 꽃은 하늘향기 날리는 꽃입니다.

기쁨의 꽃입니다.

너와 나 사이에서 예수님의 사랑 이야기꽃이 도란도란 피어납니다.

엠마오로 가는 길은 이렇게 주님을 향해 가는 길입니다.

어쩌면 현재 살아가는 삶 자체가 엠마오로 가는 길인지도 모를 일입니다.

하느님을 나의 주님으로 모시면서

그리스도를 닮아가고자 하는 나의 모든 삶이 엠마오로 가는 길입니다.

그런데 우리의 삶도 그리 평탄하지만은 않습니다.

두 제자가 비탄에 빠져 엠마오로 가는 길을 걸어갔듯이

이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의 삶도

여러 우여곡절이 점철된 그런 삶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때로는 힘들고 고달프기도 하고, 때로는 슬프고 비탄에 빠지기도 하고,

때로는 불안과 공포에 몸을 떨기도 하고,

때로는 허탈과 외로움에 갈피를 못 잡고 살아가기도 합니다.

이렇게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누군가가 동행이 되어준다면,

누군가가 나를 위해 아파하고 기도해주는 이가 있다면

이 얼마나 고맙고 감사한 일일까요?

나도 그에게 누군가가 되어준다면

내가 받은 은혜에 보답하는 최선의 길이 아닐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긴급 공지 1 박철현 2020.05.09 162
공지 로그인 하셔야만 보실 수 있는 게시판이 있습니다 5 박철현 2018.09.09 312
3043 겉으로 보면 new 박철현 2021.04.13 6
3042 박철현 2021.04.12 10
3041 토마스 사도 박철현 2021.04.11 9
3040 사랑이 행복을 낳는다 Theresia 2021.04.11 12
3039 평화 박철현 2021.04.10 13
3038 하느님 룰의 기본법칙 박철현 2021.04.09 15
3037 깊은 영혼 박철현 2021.04.08 13
» 엠마오 박철현 2021.04.07 14
3035 마리아 막달레나처럼 박철현 2021.04.06 17
3034 예수님의 동업자 박철현 2021.04.05 17
3033 부활 교리 박철현 2021.04.04 17
3032 사랑이 남긴 두 글자 "가족" Theresia 2021.04.03 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4 Next
/ 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