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르크 한인 천주교회


로그인

2017.10.03 20:19

도둑맞은 자전거

조회 수 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영국 간호사인 에일린 레메디오스(55)씨는

얼마 전 애지중지하던 자전거를 도둑맞았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왕진 갔다가,

환자 집 밖에 세워둔 것을 도난당했던 것입니다.

 

자전거는 값 비싼 것이 아니라

볼품없이 낡은 것이었음에도 화가 치밀었습니다.

절친한 친구가 선물해 준 것이었기 때문에

그 무엇보다 소중했던 것입니다.

 

간호사는 애써 마음을 진정시키고

누군가 술에 취해 잠깐 빌려 간 것이려니

생각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도난당한 지점의 가까운 기둥에

농담 반 진담 반의 쪽지 하나를 붙여 놓았습니다.

 

"부탁입니다, 자전거를 돌려주세요.

사랑만 받아왔기 때문에 주인이 없으면

몹시 무서워해요."

 

이튿날, 큰 기대 없이 그 장소에 다시 가보았습니다.

그런데 거짓말 같이,

마음을 고쳐먹은 도둑의 사과편지와 함께

자전거가 제자리에 돌아와 있었습니다.

열쇠는

환자 집 현관 매트 밑의 봉투에 넣어뒀다고 했습니다.

 

"미안합니다, 잘못했습니다.

마음을 고쳐 먹은 도둑으로부터.

추신 - 자전거는 학대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다시 답장 쪽지를 붙여 놓았습니다.

 

"자전거 빌려 갔던 다정한 분께.

정말 감사합니다.

저한테 돌아와서 기쁘다고 말하네요.

즐거운 시간 보냈다고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95 가을이 옵니다 박철현 2017.10.13 13
1394 오늘 박철현 2017.10.13 12
1393 사람의 향기 박철현 2017.10.06 23
1392 남은 세월이 얼마나 된다고 박철현 2017.10.06 12
1391 세상살이 박철현 2017.10.04 25
1390 불쌍한 인생들 박철현 2017.10.04 18
» 도둑맞은 자전거 박철현 2017.10.03 15
1388 진정한 당신의 모습 박철현 2017.10.03 16
1387 청소부로 일하는 음악선생님 박철현 2017.10.02 19
1386 거울은 마음에도 있습니다 박철현 2017.10.02 13
1385 동행 박철현 2017.10.01 18
1384 사랑의 본질 박철현 2017.10.01 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8 Next
/ 118